뉴스
세계 동계스포츠 꿈나무 산실 '2018 드림프로그램' 개최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2018 드림프로그램'이 12월 10∼22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및 강릉빙상경기장 일원에서 열린다.

'You are champs! We are friends!'를 슬로건으로 26개국 112명의 청소년이 참여해 동계스포츠를 체험하고, 도와 대한민국 문화와 역사를 배운다.

드림프로그램은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강원도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공약한 세계 꿈나무 육성 프로그램이다.

2004년 시작 이후 14년 동안 83개국 1천919명이 참가했다.

동계스포츠 국제적 저변 확대에 이바지했다는 평가 속에 참가자 중 185명이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등 성과를 냈다.

올해 드림프로그램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이후 처음 개최되는 행사로 일반 부문 91명, 장애 부문 21명이 참가한다.

드림프로그램은 동계스포츠 훈련 및 한국문화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설상 4종목(스키, 장애인스키, 스노보드, 크로스컨트리), 빙상 2종목(피겨 스케이트, 쇼트트랙) 수준별 맞춤형 교육이 진행된다.

고성통일전망대와 강릉 경포해수욕장, 놀이공원, 민속촌, 경복궁, 명동 등 명소 관람을 통해 평화의 가치와 도의 아름다운 자연경관, 대한민국 과거와 현재를 참가자에게 알릴 계획이다.

전체 일정 말미에는 올림픽 메달리스트의 아카데미 특강으로 동계스포츠 및 올림픽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도는 드림프로그램 홈페이지(http://dream.ngelnet.com/index)를 통해 22일까지 자원봉사자 60명을 모집한다.

정경호 도 체육과장은 19일 "평창동계올림픽 이후에도 드림프로그램을 개최해 스포츠를 통한 인류애 구현 및 세계평화 증진의 올림픽 정신을 실현하겠다"며 "역사와 전통을 갖춘 드림프로그램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드림프로그램 참가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참여

맨위로